"신빙성 떨어져…영국이 대잠수함 능력 과시하려는 것" 주장
'中 핵잠, 英 항모 추적하다 발각' 보도에 중국매체 반박

중국 잠수함이 영국 항공모함 전단을 추적하다 발각됐다는 영국 언론 보도가 나오자 중국 매체가 해당 보도의 신뢰성을 깎아내리면서 영국을 비난했다.

영국 데일리 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인도·태평양 순항훈련에 나선 영국 해군의 최신예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 전단이 최근 남중국해를 떠나 태평양으로 향할 때 중국의 핵 잠수함이 이를 미행하다 영국 측에 포착됐다.

영국 항모 전단의 호위함 켄트와 리치몬드가 순항미사일을 탑재한 중국의 7천t급 핵잠수함 093형 2척을 음파 탐지기로 발견했다고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지난 8일 전했다.

그러나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0일 중국 군사전문가를 인용해 "이 보도의 신빙성은 떨어진다.

영국이 자기를 높이고 남을 깎아내리며 대잠수함 능력을 과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군사전문가 쑹중핑(宋忠平)은 "영국의 많은 함정은 완전한 전투력을 갖추고 있지 못하며 대잠수함 능력은 더욱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한 잠수함 전문가도 보도된 정황이 반드시 사실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중국 잠수함이 '중국의 집 문 근처'에서 필요한 방어 조치로 퀸 엘리자베스 항모를 목표로 삼았을 가능성도 있으며, 중국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일부러 상대에게 모습을 드러냈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다른 익명의 군사 전문가는 "영국 항모가 동아시아 지역까지 와서 무력을 과시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교란하며 근거 없는 거짓말로 피해자 행세를 하는 것은 서방 세력이 항상 하는 흑백 전도 수법이며 날조한 사실로 중국을 공격하고 중국위협론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은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하며 주변국과 갈등하고 있다.

미국과 동맹국은 남중국해에 군함과 군용기를 지속해서 투입하고 중국은 이에 대응해 대규모 군사훈련을 전개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지난 2일 역내에서 육해공군과 해병대 등 전군이 동원된 대규모 육해공 합동 훈련을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오는 27일까지 진행되는 이 훈련에는 영국과 호주군, 일본 자위대도 참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