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도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한다는 인사를 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한국시간) 미국 측 요청으로 약 15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로 회담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지난 8일 폐막한 도쿄올림픽에 대해 "멋진 성공을 거뒀다"며 "일본 정부와 국민에 축하의 뜻을 표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또 미일 동맹을 강화하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의 통화를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오는 24일 개막하는 도쿄 패럴림픽과 관련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미국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패럴림픽 대회 개최를 강하게 지지한다고 화답했다고 한다.

바이든, 스가에 전화 걸어 "도쿄올림픽 멋진 성공…축하"(종합)

이날 전화 회담에는 지난달 23일의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미국 정부 대표로 참석했던 질 바이든 여사도 동석했다.

스가 총리는 질 여사가 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위해 방일했을 때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 내의 별관으로 초청해 만찬을 대접했다.

질 여사는 방일 중에 자신을 환대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스가 총리에게 인사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스가 총리와 회담한 것은 지난 6월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때의 대면 회담 이후 근 2개월 만이다.

한편 미 백악관은 이날 전화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의 성공을 축하하고 도쿄패럴림픽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고 교토통신이 전했다.

바이든, 스가에 전화 걸어 "도쿄올림픽 멋진 성공…축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