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벨라루스 '부정선거' 1주년 앞두고 정권 비판
벨라루스 반정부 시위…폴란드·우크라이나서 수백명 거리로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의 장기집권을 연장한 벨라루스 대선 1주년을 앞두고 정부 탄압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이웃나라 폴란드에서 열렸다.

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폴란드로 망명한 벨라루스 국민이 주축이 된 이날 시위에서 수백명의 시위대는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 중심부에서 벨라루스 대사관까지 행진했다.

이들은 자국 반체제인사들이 사용하는 옛 국기를 들고 '벨라루스 만세'를 외치며 루카셴코 정권의 정치적 탄압을 비난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시위에 나온 벨라루스 국민 프란츠 아슬라우스키(56)는 "벨라루스에서는 시위하면 감옥에 가기 때문에 해외에 있는 우리 국민들이 대신 해야 한다"며 "전 세계가 우리가 자유와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것을 지지할 수 있도록 우리가 외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은 지난해 벨라루스 대선 1주년을 하루 앞둔 날로, 루카셴코 대통령은 부정선거 비판을 받는 이 선거로 6연임에 성공했다.

이후 선거 조작을 비난하는 대규모 시위가 이어져 정부는 대대적 탄압에 나섰고, 약 3만5천명이 넘는 반체제인사들이 체포되고 수천명이 폭행당하거나 구금됐다.

시위 주최 측은 폴란드에서도 벨라루스 국민이 자국의 변화를 위해 끝까지 싸우고 있다고 시위의 의의를 설명하며 정부에 정치범들을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벨라루스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폴란드는 리투아니아와 우크라이나와 더불어 벨라루스인들이 망명 생활을 위해 많이 오는 곳이다.

최근에는 도쿄 올림픽 도중 벨라루스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가 자국 육상팀을 비판했다가 강제 귀국 위기에 처하자 폴란드로 망명하기도 했다.

이날 우크라이나에서도 500명가량의 벨라루스인이 거리로 나와 루카셴코 정권 탄압에 항의하는 시위를 진행했다.

이들은 국제사회에 루카셴코 대통령의 범죄를 수사할 재판소를 만들 것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에서는 지난 3일 벨라루스의 반체제 인사 비탈리 쉬쇼프가 숨진 채 발견돼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