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정부 땐 매각 명령 받아
中 당국 압박에 상장계획 연기
중국의 짧은 동영상 앱 틱톡은 미·중 갈등의 틈바구니에 끼여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과 중국 모두 틱톡을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스파이 앱’으로 의심하고 강력한 제재를 가했기 때문이다.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본격화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바이트댄스에 틱톡의 미국 사업체를 매각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중국 정부가 틱톡을 통해 미국 사용자 약 1억 명의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 국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바이트댄스는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과 함께 틱톡글로벌을 세우기로 하고 협상을 벌였다.

그러나 올해 1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상황이 조금 달라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자 바이트댄스는 오라클과 진행하던 협상을 중단했다. 지난 6월 바이든 대통령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폐기했다.

다만 바이든 행정부가 틱톡 규제를 영구적으로 철회한 것은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바이든 대통령이 상무부에 중국과 연계된 소프트웨어 앱의 국가 안보 위험을 파악하기 위한 자체 검토를 하도록 지시했기 때문이다. 틱톡에 대한 개별적인 제재는 거뒀지만, 중국 앱에 대한 포괄적 제재 방안 검토에 들어간 것이다.

미국에서는 한숨을 돌렸지만 바이트댄스는 중국에서도 강한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바이트댄스는 올해 미국 증시에 상장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중국의 개인정보가 적국(미국)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중국 규제당국의 우려를 반영해 지난 4월 상장을 무기한 연기했다. 규제당국의 반대를 무시하고 미국 상장을 밀어붙인 중국 차량 호출기업 디디추싱이 국가 안보 문제로 조사를 받게 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런 가운데 파이낸셜타임스는 바이트댄스가 올해 4분기 또는 내년 초에 홍콩증시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이밍 바이트댄스 최고경영자(CEO)는 야인으로 돌아갈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그는 지난 5월 돌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달 말에는 톈진바이트댄스하이어자문 등 바이트댄스의 세 개 계열사 법정 대표직을 동시에 내려놨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