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 중 남성 상사가 만취 여성 직원 호텔방 4차례 출입
피해호소 묵살 등 부적절 대응도…당국 규제로 민감한 시기 여론 악화
'악재 겹친 알리바바' 이번엔 직장 내 성폭력 사건 파문(종합)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에서 직장 내 성폭력 사건이 발생해 중국에서 파문이 일고 있다.

사건 발생 직후 알리바바가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는 등 부적절한 대응을 했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중국 내 여론은 크게 악화했다.

9일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밤 알리바바 직원 A씨가 회사 내부 전산망 게시판에 팀장 왕(王)모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고발 글을 올렸다.

A씨는 지난달 25일 산둥성 지난(濟南)시 출장 중 고객사 측과 만찬 자리에서 술에 만취해 의식을 잃었는데 호텔 폐쇄회로(CC)TV 녹화 화면을 통해 왕씨가 자기 호텔 방에 4차례 드나든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의 신고를 받은 공안은 CCTV 화면을 확인하고 나서 왕씨를 소환 조사 중이다.

피해자는 알리바바의 대응에도 불만을 토로했다.

A씨는 출장을 마치고 저장성 항저우(杭州)시의 알리바바 본사로 돌아온 뒤 소속 부서 간부들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고 왕씨를 직무에서 배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오히려 해당 부서는 인터넷 단체 대화방에서 A씨가 올린 피해 폭로 글을 삭제하고 그를 '강제 퇴장'시켜버렸다.

부서에서 외면받은 A씨는 회사 구내식당에서 전단을 돌리며 직접 피해 고발에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인터넷에 퍼진 영상 속에서 주변의 다른 알리바바 직원들은 대부분 그를 외면했다.

'악재 겹친 알리바바' 이번엔 직장 내 성폭력 사건 파문(종합)

A씨가 알리바바 내부 게시판에 올린 글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 인터넷으로 급속히 확산하면서 이 사건이 중국 전역에서 큰 주목을 받게 됐다.

사태가 커지자 알리바바는 뒤늦게 용의자 왕씨를 정직하고 회사 측의 초기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공식 사과했다.

장융(張勇) 알리바바 회장은 8일 내부 게시판에서 "비록 경찰이 조사를 진행 중이기는 하지만 신속한 대응과 처리가 없는 중대한 문제가 존재했다"며 "(7일) 밤에 보고를 받고 놀랍고, 분개했고,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장 회장의 사과에도 성난 여론이 가라앉지 않자 알리바바는 9일 오전 다시 사내 게시판을 통해 경찰 조사 결과와 관계 없이 용의자 왕씨를 우선 해고했으며 해당 사업 부문의 임원 2명도 이번 사건의 책임을 지고 사직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의 부적절한 대응 문제까지 부각되면서 알리바바를 향한 중국 내 여론은 더욱 악화하는 모습이다.

'花滿**'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누리꾼은 웨이보에서 "이런 처리 결과는 부끄러움을 모르는 것"이라며 "(회장인) 장융이 마땅히 사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이번 사건은 알리바바가 당국의 고강도 규제로 매우 민감한 상황에 부닥쳐 모든 면에서 조심스러운 행보를 보이는 가운데 발생했다.

창업자 마윈(馬雲)이 작년 10월 공개 포럼에서 당국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난 뒤 중국은 반독점 등 명분을 내걸고 자국의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 규제를 크게 강화했다.

특히 알리바바는 중국 당국의 초강경 규제의 핵심 대상이다.

이 회사는 지난 4월 당국으로부터 역대 최고인 3조원대 반독점 벌금을 부과받았지만 앤트그룹의 금융지주사 전환 등 알리바바를 둘러싼 당국의 여러 압박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9일 홍콩 증권거래소에서 텐센트, 메이퇀, 콰이서우 등 중국의 대형 기술주가 일제히 강세를 나타냈지만 알리바바 주가는 이번 사내 성폭력 사건의 여파로 장중 4% 이상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