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상황에서는 긴장만 고조시킬 수 있어"
왕이 중국 외교부장/사진=EPA

왕이 중국 외교부장/사진=EPA

중국이 한국과 미국이 이달 중순쯤 실시할 예정인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나아가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7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화상으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 장관회의에서 "현 상황에서 한미연합훈련은 건설적이지 못하다"며 "미국이 북한과 진정으로 대화를 재개하고자 한다면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어떤 행동도 삼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왕 부장은 또 북한이 지난 수년간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을 중단했다면서 "현재의 교착상태를 타개할 수 있는 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의 '가역 조항'을 조속히 가동해 대북제재를 완화하고 대화 재개를 위한 긍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북제재 가역 조항이란 일단 대북제재를 완화하거나 해제한 뒤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행동을 할 때 다시 제재를 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일단 현재 실행 중인 대북제재를 풀어준 뒤 나중에 북한이 위반 행위를 하면 다시 제재하자는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 왕 부장은 "중국은 비핵화 프로세스와 평화협정 동시 진행 사고와 단계적·동시적 접근 원칙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의 균형적 발전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균형 있게 추진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