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 외교장관 회의 참석…남중국해·인권 고리로 중국 견제
블링컨 "중국 핵무기 깊은 우려…한반도 비핵화 촉구"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중국 핵무기 발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의에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 핵무기의 급속한 발전에 깊은 우려를 언급했다면서, 이는 중국이 수십 년간 최소억제에 기초한 오랜 핵전략에서 어떻게 급격히 이탈했는지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도발적 행위 중단을 촉구했고, 티베트, 홍콩, 신장에서 계속되는 인권 학대에 관해 심각한 우려를 제기했다.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다른 나라와 함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데 동참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