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유엔 해비타트 '현대판 노아의 방주' 프로젝트 협의
부산 앞바다에 해상도시 건립?…유엔 프로젝트 참여 타진(종합)
기후 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으로 해안도시 거주민의 피난처로 떠오른 유엔의 해상도시 프로젝트가 부산에서 진행될지 주목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5일 빅터 키숍 유엔 해비타트(UN-HABITAT·인간정주계획) 부사무총장과 화상 면담하며 해상도시 프로토 타입 연구·건설에 부산시가 참여할 의지가 있음을 적극 알렸다.

해상도시는 해수면 상승으로 위협받는 해안 도시에 거주하는 기후난민을 위한 유엔의 프로젝트다.

물 위에 뜬 도시 개념으로 해양생태계를 파괴하지 않으면서 에너지, 물, 식량 등을 자급자족하고, 자원 재활용이 가능한 현대판 노아의 방주다.

유엔이 지속가능한 해상도시를 상용화하게 되면 해안도시 기후 난민의 거주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 세계 인구의 30%인 24억명이 해안지대에 거주한다.

전 세계 도시정책을 관장하는 최고 기구인 유엔 해비타트는 파트너 도시에서 해상도시 프로토 타입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앞서 2019년 4월 유엔본부에서 열린 총회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위협에 대한 해결책으로 '해상도시 계획'을 처음 공표하고 개발 파트너 도시 선정을 결의했다.

파트너 도시로 부산을 비롯해 뉴욕(미국), 아부다비(UAE)가 거론되고 있으며 현재 부산이 유엔 해비타트와 가장 의미있는 대화가 진행 중이라는 것이 부산시 설명이다.

부산 앞바다에 해상도시 건립?…유엔 프로젝트 참여 타진(종합)
부산이 파트너 도시로 결정되면 유엔 해비타트는 해상도시를 건설하고 시는 해양 공간(약 6천평)과 내륙 임시 건설 현장을 제공한다.

해상도시 건설 관련 각종 인·허가 사항을 지원하게 된다.

부산시는 해상도시 건설에 적합한 세계 최고 조선·플랜트 기술을 보유한 데다 탄소중립 전환도시를 지향하는 시정 방향과 일치하는 등 적합한 장소라는 점을 유엔 해비타트에 강조했다.

시는 이번 화상 면담을 계기로 유엔 해비타트 등 실무진의 부산 방문에 이어 조속한 실무 협의로 연내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해상도시 2차 라운드테이블'도 부산에서 개최하길 바라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해상도시가 건설되면 관련 기술을 선점하고 세계 최초 해상도시 건설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 부산의 위상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