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녀 허용 뒤 중앙·지방정부 장려책 속출
보조금·세제혜택·주택지원 등 정책전환 완연
'인구절벽 우려' 베이징, 셋째엔 출산휴가에다 한달 보너스 휴가

중국이 심각한 저출산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세 자녀를 허용한 이후 각 지방정부가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수도 베이징은 셋째 아이를 낳은 산모는 30일의 출산 장려 휴가를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 등이 5일 보도했다.

부부당 자녀를 3명까지 낳을 수 있도록 허용한 지난 5월 31일 이후 아이를 낳은 산모는 국가 규정의 출산 휴가 이외에 30일의 출산 장려 휴가를 누리도록 했다.

배우자는 동반 휴가 15일을 쓸 수 있다.

산모가 근무하는 기업이나 기관이 동의하면 추가로 1∼3개월의 휴가를 사용할 수도 있다.

앞서 쓰촨(四川)성과 장시(江西)성의 일부 지방정부도 출산 장려 조치를 내놨다.

쓰촨성 판즈화(攀枝花)시는 최근 아이를 2명 이상 낳는 가정에 자녀 1명당 3세까지 매월 500 위안(약 8만8천원)의 보조금을 준다고 발표했다.

중국에서 다자녀 출산 가정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도시는 판즈화가 처음이다.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세제 혜택과 주택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출산장려 정책을 추진 중이다.

중국 국무원은 3세 이하 영유아 돌봄 비용에 대한 소득 공제를 위해 개인 소득세법 개정에 나섰다.

중국 전문가들은 교육, 주택 문제 등으로 다자녀를 기피하는 현상이 심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제도 개선과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