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신규 확진자 90%가 델타 변이…백신 2회 접종자는 31%
'중증자만 입원' 방침 파문…전문가 "집에서 죽는 사람 증가한다"

도쿄올림픽이 종반을 향해 가는 가운데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전례 없이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젊은 층의 백신 접종이 미진한 상황에서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주류가 돼 감염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이달 초를 기준으로 일본 수도권 주요 지역에 해당하는 간토(關東) 지방의 신규 확진자의 약 90%가 델타 변이에 감염됐다고 분석했다.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大阪府)와 인근 5개 광역자치단체로 구성된 간사이(關西) 지방의 경우 신규 확진자의 약 60%가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코로나19에 관해 일본 후생노동성에 조언하는 전문가 그룹이 4일 개최한 회의에 이런 분석이 제출됐다고 도쿄신문이 5일 전했다.

유전자 분석 결과를 보면 델타 변이는 수도권을 중심을 확산했고 이후 전국 각지로 퍼진 것으로 보인다.

도쿄에서는 4일 신규 확진자 4천166명이 보고돼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같은 날 일본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1만4천207명(NHK 집계)으로 역시 최다 기록이었다.

감염 확산 속도는 앞으로 더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4일 중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 출석한 오미 시게루(尾身茂)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은 야마이 가즈노리(山井和則) 입헌민주당 의원으로부터 "도쿄에서 하루 1만 명이 (새로) 감염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서 "최악의 경우는 그런 것도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오미 회장은 "여러 폭이 있을 것이며 주말쯤에는 조금 적은 6천·7천·8천 명일 때도 있을 것이다.

급격하게 줄어드는 일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확진자가 급증해 병상이 부족해지자 일본 정부는 중증자나 중증이 될 가능성이 있는 이들로 입원 대상을 한정하기로 방침을 전환했다.

정치권에서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는 등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는 다가올 위험을 경고했다. 구쓰나 사토시(忽那賢志) 오사카대 교수는 "지금까지는 입원할 수 있었던 사람이 자택에서 요양하게 되며, 자택에서 목숨을 잃는 사람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5일 보도된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백신의 효과를 기대하기에는 시기상조다.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7월 말 기준으로 65세 이상 고령자의 76.9%가 백신 2회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했다.

하지만 전체 인구 중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들이 30.5%에 불과하며 사회 활동이 활발한 젊은 층 다수가 미접종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