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통신, 175년 역사 첫 여성·외국인 사장

미국의 대표 통신사 AP통신의 최고경영자(CEO)로 데이지 비라싱엄(51·사진)이 임명됐다. 비라싱엄은 스리랑카 혈통의 영국인 여성이다. 175년 AP통신 역사상 최초로 여성, 유색인종, 외국인 사장이 됐다. 해외 시장을 겨냥한 포석이라는 분석도 있다.

비라싱엄은 2010년 AP통신에 입사했다. 입사 전 변호사였던 비라싱엄은 글로벌 특허정보업체인 렉시스넥시스와 파이낸셜타임스에서 마케팅 등을 담당했다. 기자로 근무한 경험은 없다.

비라싱엄은 AP통신의 수익 기반 다각화에 힘쓸 것으로 예상된다. 경영난을 극복하기 위해 AP통신은 기업·학계에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사업 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맞춤형 뉴스 제공, 여론 조사, 선거 개표 등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비라싱엄은 “그동안 쌓아온 재정 여유 덕분에 앞으로 3년간은 별문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 매출은 15년 전보다 두 배 늘었고 매출의 40%는 해외 시장에서 나왔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