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신규확진자 3명 중 1명이 플로리다·텍사스 주민
플로리다·텍사스 주지사, 연방정부 방역 방침에 역주행해와
바이든, 플로리다·텍사스에 "방역 동참 안할거면 방해 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방정부의 방역 지침에 역주행해온 플로리다와 텍사스 주지사에게 방역을 방해하지 말라고 일침을 놓았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어떤 주지사들은 팬데믹을 이기기 위해 옳은 일을 하려고 하지 않는다.

그들은 옳은 일을 하려는 기업과 대학이 그것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두 주지사의 이름은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나는 이 주지사들에게 '당신이 (방역을) 돕지 않을 것이면 최소한 방해하지 말라'고 말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두 주지사의 결정이 주민들에게 해를 끼치는지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 주지사의 결정이 주민들에게 좋지 않은 결과를 낳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플로리다와 텍사스에서의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은 심각한 수준이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은 전날 취재진에게 지난주 신규 감염자 3명 중 1명은 플로리다와 텍사스에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플로리다와 텍사스 주지사는 연방정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마스크 재착용 지침을 거부했다,
바이든, 플로리다·텍사스에 "방역 동참 안할거면 방해 마"

'리틀 트럼프'로 불리는 플로리다의 론 드샌티스 주지사는 지난해부터 연방정부의 방역 지침 강화에 반발해왔다.

플로리다주 브로워드 카운티의 경우 지난주 교육위원회가 학생들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결정했다가 드샌티스 주지사가 자금 지원 중단을 압박하자 이 결정을 번복하는 일까지 있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도 최근 트위터를 통해 "정부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모든 텍사스 사람은 마스크를 쓸지, 자녀에게 마스크를 쓰게 할지 선택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애벗 주지사는 지난 3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는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대부분의 규제를 취소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한 바 있다.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은 백악관이 텍사스주, 플로리다주와 사태 해결을 위해 도움을 주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도 돌파 감염이 속속 발생하자 완화됐던 코로나19 통제 조치가 점점 강화되는 분위기다.

캘리포니아와 애틀랜타, 캔자스시티, 워싱턴DC, 루이지애나 등에서 속속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처가 내려지고 있다.

뉴욕시·주는 식당이나 헬스장, 공연장, 엔터테인먼트 시설에 들어가려면 반드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사실을 증명하도록 했다.

또 오는 16일부터 이와 같은 실내 시설에서 종업원은 물론 고객들에게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