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국 중심, 인니 800만 최다, '동맹' 한국 101만…"5억도스 곧 배포 시작"
美, 두달만에 65개국에 1억1천만 백신 제공…"더큰 약속 착수금"

미국이 지금까지 1억1천만 도스(1도스는 1회 접종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65개국에 무상 전달했다고 백악관이 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을 전 세계와 공유하겠다고 밝힌 지 두 달만이다.

백신 8천만 도스를 6월까지 공유하겠다는 초기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지만 이런 진전은 대유행 싸움에서 중요한 이정표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평가했다.

백악관은 이날 자료를 내고 "우리 목표는 전 세계적인 백신 접종 범위를 확대하고, 감염 급증에 대비하고, 공중보건 데이터와 공인된 최선의 사례에 근거해 의료종사자와 취약층을 우선시하고, 필요한 이웃과 다른 나라를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중요한 것은 미국은 다른 나라로부터 특혜를 보려 백신을 이용하지 않고 앞으로도 그러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우리 목표는 생명을 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가 해외에 무상 배포한 백신 대부분은 글로벌 백신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해 주로 빈국에 주어졌다.

백악관 자료에 따르면 인도네시아가 가장 많은 800만 도스를 받았고, 이어 필리핀(623만9천), 콜롬비아(600만), 남아프리카공화국(566만), 파키스탄(550만), 방글라데시(550만), 베트남(500만), 과테말라(450만), 나이지리아(400만) 순이었다.

국경을 접한 캐나다와 멕시코에는 각각 250만, 404만9천 도스를 코백스를 통하지 않고 직접 선정해 전달했다.

동맹 명목으로 한국에도 101만2천 도스를, 중국과 각을 세우고 있는 대만에도 250만 도스를 각각 직접 제공했다.

백악관은 1억1천만 도스의 백신이 바이든의 더 큰 약속에 대한 '착수금'이라며 "전 세계에 백신을 제공하려는 정부 노력의 시작일 뿐"이라고 밝혔다.

美, 두달만에 65개국에 1억1천만 백신 제공…"더큰 약속 착수금"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6월 1억1천만 도스와 별개로 5억 도스의 화이자 백신을 다른 나라에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백악관은 "이달 말부터 100개의 저소득 국가에 미국이 기부하기로 약속한 5억 도스의 화이자를 보내기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이 중 2억 도스는 올해, 3억 도스는 내년 상반기에 배포할 계획이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지난 6월 정상회의에서 내년에 10억 도스의 백신을 빈국에 보내기로 합의한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인구 70% 접종을 위해선 110억 도스의 백신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미국은 전날 최소 1회 백신을 맞은 미국 성인 비율이 70%(1억8천76만 명)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달성하겠다는 바이든의 목표가 한 달가량 늦어진 것으로, 최근 델타 변이 확산으로 감염자가 폭증하자 백신 접종을 꺼렸던 지역의 접종 속도가 빨라진 데 따른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