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부부, 27년 결혼 생활 끝내
5월 3일 결별 합의 알려진 후 3개월 만

재산 분할 합의, 상세 내용 공개 안 돼
빌 게이츠 부부/사진=REUTERS

빌 게이츠 부부/사진=REUTERS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와 그의 부인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가 175조 원에 달하는 재산 분할 계약에 동의하면서 공식적으로 이혼했다.

CNBC 등 미국 현지 언론은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킹카운티 법원이 두 사람의 이혼에 대해 법적으로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5월 3일 결별 합의 소식이 알려진 후 3개월 만이다.

이로써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 부부의 27년 결혼 생활이 마무리됐다.

다만 두 사람이 이혼하면서 재산 분할이 어떻게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법원 서류에도 두 사람이 재산 분할 계약에는 동의했지만, 상세 내용에 대해서는 법원에 제출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1520억 달러(한화 약 175조 원)의 순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석유 재벌과 왕족을 제외하고 세계 네 번째로 재산이 많은 부자다.

블룸버그 통신은 "워싱턴주는 결혼 기간 축적한 모든 재산에 대해 부부가 동등한 권리를 갖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며 "게이츠 부부는 법원이 승인한 분할 계약서를 작성했고 이 내용은 비공개 상태로 유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 사이에서 태어난 3명의 자녀 모두 성인이 됐기 때문에 양육권이나 양육비에 대한 내용은 이혼 확정 서류에 포함되지 않았다. 멀린다 게이츠는 이혼했지만, '게이츠'라는 성을 사용하는 것과 관련해 법원에 개명 요청을 하진 않았다.

두 사람은 멀린다 게이츠가 마이크로소프트에 입사한 후 1987년에 처음 만났다. 이후 1994년 하와이에서 결혼했다.

5월 3일 두 사람의 결별을 공식 트위터에 알린 후인 5월 19일 공개된 미 상공회의소가 주최 '경제 회복 글로벌 포럼' 영상에서 빌 게이츠는 왼손 약지에 반지를 끼고 등장했다. 당시 미국 언론들은 "결혼반지가 아니겠냐"면서 주목했지만, 결국 게이츠 부부는 결별한 것.

두 사람은 결별 소식을 전하면서 "공동으로 설립한 '빌&멀린다게이츠재단'은 앞으로도 함께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이 재단은 그동안 세계 보건에서 유아 교육까지 약 500억 달러(한화 56조1500억 원)을 기부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이혼으로 재단 공동 운영에도 영향이 있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왔다.

CNBC 역시 "두 사람은 이혼 발표 당시 재단 공동 운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혼이 확정됐기 때문에 재단 운영에서도 갈라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