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민주화시위 참여 인기 가수 선거 관련 부패혐의 기소

홍콩 민주화시위에 적극 참여한 인기 가수 안토니 웡(黃秋生·59)이 의회 선거 관련 부패 혐의로 기소됐다.

2일 홍콩프리프레스(HKFP) 등에 따르면 이날 홍콩의 반부패 수사 기구인 염정공서(廉政公署·ICAC)는 안토니 웡과 민주진영 전 입법회(의회) 의원 아우녹힌(區諾軒·34)을 선거 부패와 불법행위 조례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안토니 웡은 입법회 보궐선거를 1주일가량 앞두고 2018년 3월 3일 홍콩 센트럴에서 열린 아우녹힌의 선거 유세에서 두 곡의 노래를 불렀다.

염정공서는 "안토니 웡이 당시 노래를 부른 후 아우녹힌에 투표할 것을 호소했다"며 "선거에서 음식이나 유흥을 제공하는 행위는 부패행위로 심각한 위법"이라고 지적했다.

아우녹힌은 2019년 불법집회를 조직한 혐의로 지난 4월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또 그에 앞서 지난 2월말에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안토니 웡은 2014년 홍콩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한 '우산 혁명'과 2019년 범죄인 송환법 반대 시위에 적극 참여한 연예인 중 한명이다.

혐의가 확정되면 그는 최고 징역 7년형이나 50만 홍콩달러(약 7천500만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