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19 급증 상황에 긴급사태 지역 확대
지난달 29일부터 확진자수 나흘 연속 1만명 넘어
감염 확산사에 '록다운' 주장 나오기도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 급증 상황을 반영해 긴급사태 지역을 전국 6개 지역으로 확대 발령했다.

도쿄올림픽 개막 11일째를 맞고 있는 2일 일본이 총 6개 광역자치단체로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확대한 가운데 현지 광역자치단체장들이 외출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록다운(도시 봉쇄)'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올림픽 개막 전에는 도쿄도와 오키나와현에만 긴급사태가 발효된 바 있다. 그러나 확진자가 연일 가파르게 증가하자 현지 방역당국은 사이타마, 가나가와, 지바현과 오사카부 등 4개 광역자치단체로 발령 지역을 확대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나흘 연속 1만명을 웃돌고 있다. 이날 NHK에 따르면 전날 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1만177명에 달한다. 특히 백신 접종률이 낮은 40∼50대를 중심으로 중증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도쿄올림픽 중단 요구 시위 시민 행진 / 사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중단 요구 시위 시민 행진 / 사진=연합뉴스

이같이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록다운을 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광역자치단체장 모임인 전국지사협회는 유럽이 앞서 실행한 록다운과 같은 방식을 검토하라고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긴급제언을 전날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법체계적 한계로 유럽과 같은 방식의 외출 제한 조치를 실행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며 휴가철을 맞아 고향 방문, 여행 등을 자제하라는 방침을 내는 수준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런 가운데 2일 닛케이신문은 일본 후생노동성이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을 마친 이들을 대상으로 내년에 3차 접종(부스터샷)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지 전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경계심이 커지고 있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면역력이 낮아지는 가능성을 고려한 조치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