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 성폭행범 피해 여성과 결혼 후 6개월 뒤 살해
피해 여성 남성과 결혼시키는 해결책 권장
기사와 이미지는 관련이 없습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이미지는 관련이 없습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도에서 성폭행을 저지른 남성이 피해 여성과 결혼한다는 조건으로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6개월 만에 아내를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인도 델리에 거주하는 라제시 로이는 자신의 아내를 인적이 드문 곳으로 유인해 목을 졸라 죽이고 시신을 절벽 아래로 내던진 혐의로 체포됐다.

라제시 로이는 지난해 7월 델리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해 수감됐던 바 있다. 그러나 복역 3개월만에 피해자와 결혼한다는 조건으로 석방된 바 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강간 피해 여성의 명예를 지키는 명목으로 가해자와 결혼시키는 양가 협약이 이뤄지면 석방이 이뤄진다. 실제 로이는 석방된 지 두달만에 피해 여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이 결혼한 지 6개월 되던 시점 로이는 자신의 고향에 가자고 아내를 설득해 그 곳에서 아내를 죽였다. 여성의 가족은 두 사람이 떠나는 것을 말리기 위해 해당 성폭행 사건을 담당했던 수사관을 찾아가 문의를 했지만 부부는 곧 사라졌고, 가족은 나흘이 지나도 여성이 전화를 받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로이는 한적한 동굴로 아내를 데려가 성관계를 한 뒤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했다. 수사관들은 시신을 찾기 위해 인근 150개의 구릉 지역을 샅샅이 뒤졌고, 심하게 부패된 아내의 시신을 찾아냈다. 로이는 범행을 부인하다 경찰이 자신을 시신 유기 현장으로 데려가자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여성의 남동생은 "로이를 교수형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도에서는 강간 피해 여성을 가해 남성과 결혼시키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 3월 샤라드 봅데 인도 대법원장은 여학생을 잔인하게 성폭행한 혐의로 법정에 선 남성에게 "(피해자와) 결혼하고 싶다면 내가 도와주겠다. 결혼을 선택하지 않으면 당신은 직장을 잃고 감옥에 가게 될 것"이라고 판결하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