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미국의 스타트업 투자가 헤지펀드와 연금, 국부펀드 등까지 가세하면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금융정보 제공업체 피치북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미국 내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는 1천500억달러(약 172조8천억원)로, 이미 2019년 이전의 연간 투자액을 모두 뛰어넘었다.

스타트업에 대한 1억달러 이상의 투자 건수도 지난해 4분기 96건에서 올해 1분기 187건, 2분기 198건으로 크게 늘었다.

미 스타트업 투자, 연금·펀드 가세에 역대 최고 수준

최근 스타트업 투자 증가세의 중심에는 '비전통적 투자자'로 분류되던 헤지펀드와 뮤추얼펀드, 연금, 국부펀드 등이 있다.

실제 스타트업 투자에서 이들의 2분기 비중은 무려 42%에 달했다.

전통의 강자인 벤처캐피털을 압도하는 셈이다.

이들 비전통적 투자자들의 미국내 스타트업 투자는 2010년 120억달러에서 지난해 1천30억달러로 급증세를 보여왔다.

저널은 비전통적 투자자들은 이사회 참여나 경영에 대한 요구가 벤처캐피털에 비해 덜해 스타트업 설립자들에게 한층 더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