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 후 값싼 노동력 필요해 인근 섬나라서 수용…실업률 높아지자 강제추방
뉴질랜드 총리, 1970년대 이민자 탄압 공식사과

뉴질랜드 총리가 1970년대에 태평양 도서국가 출신 이민자들을 탄압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총리는 연설을 통해 "1970년대에 태평양도서국가(Pacific Islands) 이민자사회에 이민법을 차별적으로 적용한 것에 대해 공식적이고 전적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경제 개발에 값싼 노동력이 필요해지자 주변
의 사모아와 솔로몬제도 등 태평양 도서 국가들로부터 이민자들을 대거 받아들였다.

그러나 1970년대 초 뉴질랜드가 경제위기를 맞아 실업률이 치솟자 일부 정치세력과 언론은 실업 문제의 책임을 외국에서 온 노동자들에게 돌리기 시작했다.

급기야 정부는 1974년부터 체류 기한을 넘긴 태평양 섬나라 출신 이민자들을 색출해 추방하기 시작했고, 이런 추방은 10여 년간 이어졌다.

당시 정부는 폴리네시안 이민자들이 모여 살던 지역에 새벽 시간에 개를 끌고 단속원들을 투입해 강제 추방 명령을 집행하는 등 비인권적인 방식의 탄압으로 인권단체들의 강한 반발을 샀다.

체류허가가 만료된 외국인 중에는 영국,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들도 많았지만 뉴질랜드 정부는 영연방 출신의 백인들은 그대로 둔 채 태평양 섬나라들에서 온 폴리네시안계 사람들만 표적으로 삼아 인종차별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