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대 일부 백신여권을 나치의 유대인 탄압에 비유하기도
베를린에선 법원 집회금지에도 反봉쇄시위에 5천명 모여
유럽 백신여권 반대시위 계속…독일 봉쇄반대집회서 수백명 연행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에서 주말 사이 코로나19 백신 여권 도입과 정부의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잇따랐다.

일부 시위대는 정부의 백신 여권 도입과 방역 강화를 나치의 유대인 탄압에 비유하며 시민의 자유를 억압한다고 주장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사실을 증빙하는 '보건 증명서' 도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3주 연속으로 벌어졌다.

이날 파리에서만 1만4천명이 모였고, 전국에서 20만명이 백신 여권 반대 시위를 벌였다.

프랑스에서는 지난달 21일부터 영화관, 박물관, 체육관 등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서류를 제시해야 한다.

오는 9일부터는 식당, 카페나 장거리를 이동하는 버스, 열차, 항공편을 이용할 때도 보건 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같은 날 이탈리아 주요 도시들에서도 백신 여권인 '그린 패스'를 도입하는 것에 반대하는 시위가 곳곳에서 벌어졌다.

이탈리아 정부는 체육·문화시설, 놀이공원, 실내 음식점 등을 출입할 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의무적으로 제시하도록 하는 그린패스 정책을 지난달 발표했다.

이후 로마와 밀라노, 나폴리 등 주요 도시에서는 백신 접종의 선택권을 제약한다고 주장하는 항의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백신 여권 도입에 반대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 중에는 이번 조치를 과거 나치의 유대인 탄압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인종분리정책에 비유하는 사람도 있다.

이탈리아 북부 도시 베로나에서 시위에 참석한 한 시민은 AP통신 인터뷰에서 "(백신여권 도입으로) 공공시설에 들어갈 수 있는 1등시민과 그렇지 못한 2등시민을 구분하게 될 것"이라면서 "아파르트헤이트와 홀로코스트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정부의 백신접종 압박에 반대하는 시위대 중에서는 2차대전 당시 나치가 유대인들에게 강요한 노란색의 '다윗의 별' 문양을 옷에 착용하고 나온 사람도 있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유럽 백신여권 반대시위 계속…독일 봉쇄반대집회서 수백명 연행

독일에서는 정부의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반대하는 시민 수천 명이 법원의 금지명령을 어기고 1일 베를린 시내에 모여 시위를 벌였다.

경찰 추산 5천여명의 시위대의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모여 '코로나 독재에 반대한다', '자유를 달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베를린 경찰은 일부 시위대가 폴리스라인을 넘어와 경찰관을 끌어내려고 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곤봉을 사용해 대응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600명가량을 현장에서 연행했다.

이날 시위는 '퀴르뎅커'(Querdenker)라는 단체가 조직한 것으로, 독일 당국은 퀴르뎅커를 코로나19와 백신에 대한 음모론과 허위정보를 퍼트리는 단체로 보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경찰과 법원은 퀴르뎅커가 이전 집회에서 방역 조치를 준수하지 않았다며 이날 집회와 행진을 금지했지만, 퀴르뎅커는 집회를 강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