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에 의한 사망자 수가 약 1000명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군경의 반군부 시위 유혈진압 등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94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월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반년만의 일이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 워치(HRW)에 따르면 지금까지 군경에 의해 사망한 시민 900여명 중 75명 가량은 어린이였다. 또한 100명은 실종된 상태다.

HRW는 성명을 통해 군부가 국제사회의 인도주의 협약을 위반했다며 유엔을 비롯해 미국 등 각국 정부와 EU(유럽연합),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등이 공조해 미얀마 군부에 무기 금수와 자금줄 차단 등의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금된 시민들에 대해서는 고문 등 가혹행위가 무차별적으로 자행됐고 성폭행 사례도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군부는 시위 진압 과정에서 숨진 시민들의 수는 인권단체에 의해 과장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군부의 대응은 국가 안보 위협에 대처한 것이고, 저항세력은 테러리스트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이밖에 그동안 5444명이 구금됐고, 1964명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치른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 올해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뒤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집권당인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소속 정치인들을 대거 구금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쿠데타 발생 전에 군부의 부정선거 주장을 일축한 바 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