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일본 성인 절반가량이 제국주의 시절 일본의 가해 행위에 대해 자국 총리가 반성의 뜻을 표명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여론조사회가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올해 6~7월 우편으로 실시한 평화에 관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49%가 올해 패전일(8월 15일) 추도식에서 총리가 가해와 반성을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반면 가해와 반성을 언급해야 한다는 답변은 47%으로 오차 범위 내 차이로 낮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는 2012년부터 작년까지 재임하는 동안 일본의 가해 행위와 반성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서 의견을 물은 결과다.

이번 조사를 통해 한국과 일본 사이에는 역사적 인식 차이가 좁혀지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진단도 나온다.

오는 15일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 맞는 패전일이다. 이에 스가 총리가 일본의 가해 행위에 관해 어떤 태도를 보일지가 향후 한일 관계를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가 될 전망이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