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는 92만 7117명

2020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흘째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31일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 기준으로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 2341명이 새로 파악됐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92만 7117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9명 증가해 1만 5206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도쿄도에서는 이날 확진자 4058명이 새로 보고됐다. 이는 일주일 전 같은 요일보다 259% 많은 수준이며 코로나19 확산사태가 발생한 후 도쿄의 하루 확진자로는 최다 기록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이달 12일 도쿄에 긴급사태를 발효했으나 확진자 증가세는 계속 가팔라지고 있다.

한편, 올림픽 관련 확진자도 늘고 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를 비롯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관계자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21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달 1일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회 관계자는 241명으로 집계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