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페이스북·유튜브 닫힌 상태인데 부당"
이란 의회, 인스타·왓츠앱 추가 차단 의결…젊은층 불만

이란 의회가 인스타그램·왓츠앱 등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접속을 제한하는 법안을 의결했다.

이미 페이스북, 유튜브 등의 인터넷 사이트 접속이 막혀있는 상황에서 추가 차단 소식까지 알려지자 이란의 젊은 층은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31일(현지시간) 반관영 파르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란 의회는 최근 강화된 '인터넷 감독 법안'을 통과시켰다.

법안에는 이란에서 광범위하게 쓰이는 SNS인 인스타그램과 왓츠앱 접속을 제한하고 모든 인터넷 사용자의 정보를 당국에 의무적으로 등록하는 조항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서방 언론들은 이 법안에 이란인들이 해외 사이트 접속에 사용하는 우회 프로그램 사용도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도 담겼다고 전했다.

보수 세력이 장악한 의회에서 209명의 의원 중 121명의 동의를 얻어 통과된 이 법안은 헌법수호위원회로 넘어간 상태다.

이슬람 규범과 헌법을 해석하는 헌법수호위원회는 의회 통과 입법안을 심의해 최종 승인하는 권한을 갖고 있다.

이란 젊은이들은 추가적인 인터넷 제한 소식에 불만을 쏟아냈다.

테헤란에 사는 모하메드 알리(23)는 "이미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넷플릭스 접속이 차단된 상황인데 인스타그램까지 접속을 막는 것은 부당하다"고 토로했다.

불만이 쏟아지자 모함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의회 의장은 31일 트위터를 통해 "의회를 통과한 인터넷 감독 법안에 대한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진화에 나섰다.

갈리바프 의장은 인스타그램과 왓츠앱 차단은 확정된 것이 아니며 해당 법안은 향후 수정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이란은 2009년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계기로 유튜브, 트위터, 페이스북 등 대표적인 SNS를 차단했다.

다만 이란 최고지도자를 비롯해 주요 정치인과 부처, 정부 기관은 SNS를 통해 활발하게 자신들의 입장을 국외에 알린다.

이란 의회, 인스타·왓츠앱 추가 차단 의결…젊은층 불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