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애플의 앱스토어 수수료에 대해 “인터넷에서 사실상 글로벌 세금”이라고 비난했다.

머스크는 3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애플이) 명백하게 앱스토어로 (수수료)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게임 ‘포트나이트’의 개발사 에픽이 앱스토어 수수료를 놓고 애플에 대해 소송을 제기한 걸 두고 “에픽이 옳다”고 강조했다.

에픽은 작년 8월 애플의 앱스토어 수수료 정책에 반발하며 자체적인 앱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고, 애플은 규정 위반을 이유로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퇴출시키자, 에픽은 반독점소송을 제기했다.

머스크는 "(애플이 가져가는) 30% 수수료는 완전히 불합리하다"며 "수수료가 공정했다면 에픽이 굳이 애를 쓰며 자체 결제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26일 테슬라의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도 일부러 기침하는 제스처를 취하며 “애플”이라는 소리를 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애플의 앱스토어 정책은) 담장이 쳐진 정원(walled garden)”이라고 비판했다.

‘담장이 쳐진 정원’이라는 말은 에픽의 변호인이 지난 5월 애플과의 반독점 소송 첫 재판에서 애플의 수수료 정책을 비판하며 한 말이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