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창업자이자 대주주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올해 5월 이후 10억7천만달러(약 1조2천300억원) 상당의 회사 주식을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CNBC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브린이 6억1천만달러 상당을, 페이지가 4억6천200만달러 상당을 각각 팔아치웠다.

두 창업자는 사전에 제출된 거래 계획에 따라 지분을 팔 수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브린과 페이지가 구글 지분을 대량 매각한 것은 지난 2017년 이후 4년 만이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 주가는 올해 들어 50% 이상 오르며 나스닥 지수 평균 상승률은 물론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등 다른 빅테크주에 비해서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최근 발표한 2분기 실적도 광고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69% 급증하는 등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

1988년 구글을 공동 창업한 페이지와 브린은 각각 알파벳 최고경영자(CEO)와 사장으로 재직하다 지난 2019년 은퇴했다.

구글 창업자들, 5월 이후 1조원 넘게 지분 매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