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차량호출 서비스업계도 '정조준'…빅테크에 자체감사 요구(종합)

중국 정부가 인터넷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차량호출 서비스업계의 독점 등 위법행위에 대한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30일 중국매체 제멘(界面) 등에 따르면 중국 교통운수부는 이날 신산업 감독관리 관련 회의를 열어 이런 방침을 확정했다.

회의에서는 "온라인 차량호출과 화물운송 등 신산업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사람들의 수요를 맞추고 있지만, 그와 동시에 갈등과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일부 차량호출 플랫폼이 운전기사의 권익을 침해하고 화물운송 플랫폼이 고무줄식으로 제멋대로 경영하고 있다면서, 시장의 공평한 경쟁 질서를 어지럽히고 산업 안정에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업계에 대한 감독 관리 수준 제고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반독점 감독 등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서 "차량호출 서비스 및 화물운송 플랫폼의 독점, 경쟁 배제 및 제한, 시장질서 교란, 운전기사의 합법적 권익 침해 행위 등을 법에 따라 단속하고, 공평한 경쟁시장 질서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디디추싱(滴滴出行)이 국가안보 문제로 당국의 조사를 받는 가운데 나온 것이기도 하다.

중국 정부는 디디추싱의 미국 증시 상장 직후 데이터 보안 위험 등을 이유로 디디추싱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고,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마켓에서 디디추싱 앱을 삭제하도록 명령했다.

다만 교통운수부는 회의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업체명이 거론됐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덧붙였다.

中, 차량호출 서비스업계도 '정조준'…빅테크에 자체감사 요구(종합)

중국 공업정보화부도 이날 알리바바와 텐센트(騰迅·텅쉰) 등 대형 기술기업 25곳에"자체 감사로 온라인상 불법행위를 바로 잡으라"고 지시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공업정보화부가 시정을 요구한 분야는 데이터 보안과 소비자 권리보호 등이다.

당국은 지난 26일 온라인상 불법행위에 대해 6개월 특별단속에 나서겠다고 밝힌 데 이어 28일에도 12개 기업에 데이터 보안 강화를 주문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