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수만 명씩 나오는 가운데 보건 당국이 임신부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라고 독려하고 나섰다.

30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잉글랜드 수석 조산 담당관은 일선 의료진에게 보낸 편지에서 보건 전문가들은 임신부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으라고 적극 권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영국, 임신부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독려…"아기도 항체"

영국에선 4월 중순부터 임신부들에게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에 따르면 임신부 5만1천724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이 중에 2만648명이 2차까지 접종했다.

영국의 연간 출산 여성은 약 70만 명이다.

7월까지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한 임신부들에 관한 옥스퍼드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델타 변이가 퍼지면서 코로나19 중증 환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석 달만 보면 임신 여성 171명이 코로나19로 입원했는데 대부분 백신을 맞지 않았고 2명이 1차 접종을 했을 뿐이다.

3명 중 1명은 폐렴을 겪었고 7명 중 1명은 집중 치료가 필요했다.

영국 켄트 지역에서 처음 발견된 알파 변이가 주를 이뤘던 올해 초에는 10명 중 1명만 집중 치료가 필요했다.

메리언 나이트 옥스퍼드대 교수는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제 실제 백신 접종에 따른 결과가 나와 있으니 임신한 여성들도 안심해도 된다"며 "백신 접종으로 본인도 보호하고 아기에게도 항체를 넘겨줄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