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외교관 20대 딸, 감금·폭행 후 살해돼
용의자는 어릴 때부터 친구…네티즌 등 "여성 살해 멈춰라"
파키스탄서 전 주한대사 딸 참수 피살 참변…시위·추모 확산

파키스탄에서 20대 여성이 어릴 때부터 친구였던 남성으로부터 참수 살해된 참변이 발생하자 이를 규탄하는 시위와 희생자를 추모하는 촛불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30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27세 여성 누르 무카담은 지난 20일 수도 이슬라마바드 부유층 주거지에서 머리가 잘려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부유층 가문 출신인 자히르 자페르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기소했다.

경찰에 따르면 자페르는 무카담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인 후 이틀간 감금하고 흉기를 사용해 심하게 폭행했다.

무카담은 자페르의 청혼을 거절한 후 잔인하게 공격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이번 사건이 발생하자 연일 주요 기사로 다루고 있다.

시골이나 하층민 주거지가 아닌 상류 사회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이처럼 끔찍한 범죄가 발생한 것은 매우 드문 일이기 때문이다.

특히 자페르는 파키스탄에서 손꼽히는 유명 사업가 집안 출신이고, 무카담은 한국, 카자흐스탄 등에서 대사를 역임한 외교관 샤우카트 알리 무카담의 딸이라는 점도 언론의 관심을 끌었다.

온라인에서는 '누르에게 정의를'(#JusticeForNoor)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범인을 규탄하고 보수적인 사회 문화에 대해 개탄하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파리알 말리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누르의 사진을 보고 등골이 오싹해졌다"며 "이제는 정말 진절머리가 난다. 파키스탄에서 여성 살해를 제발 멈춰달라"고 썼다.

시에다 트림지는 트위터에 다른 사건으로 희생된 여자 어린이들의 사진을 올리면서 "이런 일이 발생해도 사람들은 잊는다"고 안타까워했다.

남부 카라치, 이슬라마바드 등 대도시에서는 여성 인권을 존중하고 범인을 강력하게 처벌하라고 요구하는 시위도 계속됐다.
파키스탄서 전 주한대사 딸 참수 피살 참변…시위·추모 확산

희생자 추모 촛불 집회도 이어졌다.

촛불 집회에 참석한 암나 살만 부트는 로이터통신에 "나에게도 딸이 있는데 내 딸에게 이런 일이 생길까봐 밤이며 낮이며 걱정한다"고 말했다.

국교가 이슬람교인 파키스탄에서는 보수적이며 편향된 여성관이 사회 곳곳을 지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경제포럼(WEF)이 성별 격차를 지수화한 성 격차 지수(GGI·Gender Gap Index)에서 올해 156개 나라 가운데 153위를 차지할 정도로 성차별이 심각한 나라로 꼽힌다.

이런 분위기로 인해 해마다 1천명에 가까운 여성이 '명예살인'에 의해 목숨을 잃는 것으로 추산된다.

명예살인은 다른 종파나 계급의 이성과 사귀거나 개방적인 행동을 한 여성이 가족 구성원에 의해 목숨을 잃는 일을 말한다.

여성에 대한 성폭력도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지난해 9월에는 북동부 라호르 인근 고속도로에서 한 여성이 자녀들 앞에서 집단 성폭행을 당한 일이 발생했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지난달 성폭력 증가의 원인을 여성의 노출 탓으로 돌리는 발언을 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다.

당시 그는 여성이 옷을 거의 입지 않는다면 남성들이 로봇이 아닌 이상 그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것은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번 달에는 가정 폭력으로부터 여성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지 못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