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 접종자는 헤르조그 대통령 부부
이스라엘, 세계 첫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 개시

이스라엘이 30일(현지시간) 전세계에서 최초로 본격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부스터 샷)에 들어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이스라엘의 4대 의료관리기구(HMO) 중 2곳과 일부 병원 등에서 부스터 샷 접종이 시작됐다.

부스터 샷 대상은 2회차 접종 후 5개월이 지난 60대 이상 고령자다.

1호 접종자는 아이작 헤르조그(60) 이스라엘 대통령 부부로 이들은 텔아비브 셰바 메디컬 센터에서 백신을 맞았다.

헤르조그 대통령은 접종에 앞서 "부스터 샷은 이스라엘의 사회적 연대를 위해 중요하다"며 "이스라엘이 전세계에서 백신 3차 접종을 처음으로 진행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세계 첫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 개시

대통령의 접종 행사에 동행한 나프탈리 베네트 총리는 "이스라엘은 고령자를 위한 3차 접종의 선구자"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대유행과의 싸움에서 이기는 유일한 길은 정보와 수단, 기술 그리고 행동을 함께하는 것"이라며 "이스라엘은 이런 대담한 움직임을 통해 얻은 정보를 전 세계와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적인 백신 공급 불균형 논란 속에 이스라엘이 부스터 샷 접종을 강행한 것은 델타 변이 확산세 속에 접종자의 유증상 감염 및 중증 감염 예방력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스라엘 보건부 통계에 따르면 2회차까지 백신을 접종한 60세 이상 고령자의 중증 감염 예방력은 지난 1월 97%에서 최근 81%로 하락했다.

지난해 12월 19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들여와 대국민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에서는 지금까지 전체인구(약 930만 명)의 62% 이상인 577만여 명이 1차 접종을, 57% 이상인 535만여 명이 2회차 접종까지 마쳤다.

이스라엘, 세계 첫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 개시

빠른 백신 접종의 성과로 이스라엘의 감염 지표는 한때 뚜렷하게 개선돼 1월 중순 하루 1만 명을 넘었던 신규 확진자 수가 6월 초 한 자릿수대까지 떨어졌고, 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도 급감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은 지난달 실내 마스크 착용을 포함한 모든 방역 조치를 풀었지만, 이후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확진자 수가 급증해 2천 명대까지 치솟았다.

26일에는 2천112명, 27일에는 2천260명, 28일에는 2천165명, 29일에는 2천140명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또 최근에는 중증 환자 수도 가파른 속도로 늘고 있다.

지난 20일 62명이었던 중증 환자 수는 30일 오전 현재 167명이 됐다.

이스라엘은 지난 12일부터 세계 최초로 장기 이식 환자 등 면역력이 약화한 성인을 대상으로 부스터 샷 접종을 시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