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젊은 남성들 사이에서 늘어나는 여성 혐오 정서"
안산 선수/사진=연합뉴스

안산 선수/사진=연합뉴스

'한국 양궁의 차세대 스타' 안산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3번째 금메달을 차지한 가운데 로이터 통신이 '페미니스트 논란'을 털어냈다고 평가했다.

30일 안산은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 개인전 단식 결승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옐레나 오시포바를 제압했다.

5세트까지 5-5로 비긴 뒤 마지막 한 발로 우승자를 가리는 슛오프에서 안산은 10점을 쐈다. 오시포바는 8점에 그쳤다.

로이터통신은 안산의 양궁 3관왕 등극을 긴급 뉴스로 해당 소식을 전하면서 "안산이 그의 헤어스타일과 관련한 온라인 비난을 털어냈다"고 보도했다.

안산은 앞서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페미니스트 논쟁'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로이터는 안산의 짧은 헤어스타일과 여대 출신 등을 들어 안산을 '페미니스트'로 낙인찍고 적대심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페미니스트라는 용어는 한국 젊은 남성들 사이에서 늘어나는 여성 혐오 정서와 관련이 있다"고 평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