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가세 감면 혜택 종료가 원인
"연말까지 상승률 5% 육박할 것"

美 근원PCE지수도 3.5% 상승
유럽 최대 경제대국 독일의 7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96년 유럽 통합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고 상승률이다. 전년 같은달 대비 소비자물가가 3% 이상 오른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8월 후 16년 만이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마이너스에 머물렀던 독일의 소비자물가는 올해 들어 가파른 상승세다. 지난 5월 10년 만의 최고 상승률인 2.5%를 기록한 데 이어 6월에는 2.3%를 나타냈다.

물가 상승의 배경에는 일시적인 요인들이 있다고 FT는 분석했다. 부가가치세 감면 혜택 종료가 우선적으로 거론된다. 독일 정부는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소비를 회복시키기 위해 부가가치세율을 19%에서 16%로 하향 조정했다가 올 들어 19%로 복구했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이산화탄소 배출 비용 도입과 소비자물가 지수를 구성하는 세부 항목의 변화 등도 일시적 물가 상승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옌스 바이트만 독일중앙은행 총재는 “올해 말까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에 육박할 수 있다”며 “여기에는 일시적 요인들이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급격히 오른 공산품 가격이 물가 상승을 이끌었다는 평가가 많다. 수많은 독일 기업이 반도체 금속 플라스틱 나무 등의 재료 공급 부족과 비용 상승에 시달리면서 공산품 가격이 크게 뛰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코로나19 봉쇄 조치가 풀리면서 여행 물가가 상승했고, 음식점과 식당 바에 손님이 몰리면서 가격이 상향 조정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한편 미국 중앙은행(Fed)은 지난 6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기보다 3.5% 상승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전달(3.4%)보다 0.1%포인트 높으며 1991년 7월 이후 최대 상승률이다. 다만 시장 전망치(3.6%)보다는 0.1%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근원 PCE 지수는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가격지수로 Fed의 금리 정책 결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다. Fed는 “현재의 물가 압력은 공급망 병목 등 일시적 원인 때문에 빚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