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 순방 기자회견서 밝혀
블링컨 "핵협상 공은 이란에…빈 회담 무한정 할 수 없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 계획) 복원을 위한 협상을 무한정 계속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AF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쿠웨이트 방문 중 기자회견에서 이란 핵 합의와 관련해 "우리는 외교에 전념하고 있지만, 이런 과정이 무한정 계속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이란이 행동할 준비가 됐는지 아닌지를 지켜보며 협상을 계속하기 위해 오스트리아 빈으로 돌아갈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핵 합의 의무 사항을 준수하려는 의지와 선의를 보였으며 현재 공은 이란에 넘어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란은 지난 4월 초부터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러시아, 중국, 프랑스, 영국, 독일 측과 만나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벌여왔다.

이란은 미국과 대화하지 않겠다고 주장했지만, 회담 과정에서 양국은 간접적으로 상호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참가국 대표단들은 지난 5일 회담을 잠정 중단했다.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는 전날 "최근 핵 협상에서 미국은 기존 합의에 새로운 조항이 추가되어야 한다면서 완강한 입장을 고수했다"면서 "서방 국가들은 협상에서 완전히 부당했고, 악의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란은 내달 5일 보수 성향의 대통령 당선인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취임하면 핵 협상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