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2분기 실적 두배 뛰어
보잉, 1년반 만에 '흑자 전환'
"하반기엔 매출 둔화 가능성"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기업 페이스북과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지난 2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올렸다.

'깜짝 실적'에도 못 웃는 페북·보잉

페이스북은 2분기에 매출 290억8000만달러(약 33조3400억원), 순이익 103억9000만달러를 거뒀다고 2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 101% 증가했다. 매출은 분기 기준으로 2016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광고 부문이 실적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페이스북의 2분기 광고 평균 단가는 전년 동기보다 47% 상승했다. 페이스북 이용자에게 노출한 광고 건수는 6% 늘었다.

보잉은 올 2분기에 순이익 5억6700만달러를 기록해 흑자 전환했다. 여섯 분기 연속 적자 행진을 마감했다. 작년 2분기엔 24억달러의 손실을 봤다. 2분기 주당순이익은 0.4달러로 0.83달러의 순손실을 낼 것이란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었다. 항공기 판매와 인도 물량이 늘어난 덕분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한 170억달러를 기록했다.

두 회사 모두 ‘깜짝 성적표’를 받아들었지만 향후 전망은 녹록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페이스북은 올 하반기에 매출 증가율이 둔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4월 애플이 시행한 아이폰 사용자 정보수집 제한 조치가 타깃 광고 매출 확대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콜에서 페이스북을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상·추상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가상공간에서 이용자들이 게임을 하거나 업무와 소통을 할 수 있는 온라인 세상을 뜻한다. 저커버그는 “메타버스는 우리가 지향하는 미래이자 페이스북의 다음 장”이라며 “완전히 새로운 경험과 경제적 기회를 창출하겠다”고 했다.

보잉도 풀어야 할 숙제가 적지 않다. 잇단 추락 사고를 일으킨 737 맥스 기종의 안전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