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기업 페이스북과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지난 2분기(4~6월)에 모두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페이스북은 올 2분기에 매출 290억8000만달러, 순이익 103억9000만달러를 거뒀다고 2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각각 지난해 동기보다 56%, 101% 증가했다. 로이터통신은 페이스북 매출이 분기 기준으로 2016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지난 1분기에는 전 분기 대비 매출이 48% 늘었다.

광고 부문이 실적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페이스북의 올 2분기 광고 평균 단가는 전년 동기보다 47% 상승했다. 같은 기간 페이스북 이용자에게 표출된 광고 건수는 6% 늘었다. 로이터는 “30억명에 달하는 가입자에게 전달되는 광고의 평균 단가가 높아졌다”며 “덕분에 매출과 순이익이 급증했다”고 진단했다.

보잉은 올 2분기에 순이익 5억6700만달러를 거두면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로써 6분기 연속 적자 행진을 마감했다. 전년 동기에는 24억달러의 순손실을 냈다. 올 2분기 주당 순이익은 0.4달러로 0.83달러의 주당 순손실을 낼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었다.

항공기 판매와 인도 물량이 늘어난 덕분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한 170억달러를 기록했다. 로이터는 백신 접종과 코로나19 방역 규제 완화로 여행 수요가 회복되자 주요 항공사들이 보잉에 여객기 주문을 늘렸다고 전했다.

두 회사 모두 ‘깜짝 성적표’를 받아들었지만, 전망은 녹록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페이스북은 올 하반기에 매출 증가율이 둔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4월 애플이 시행한 아이폰 사용자 정보수집 제한 조치가 타깃 광고 매출 확대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보잉도 풀어야 할 숙제가 적지 않다. 잇단 추락 사고를 일으킨 737 맥스 기종의 안전 문제가 시급히 해결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페이스북은 실적 발표에 앞서 이날 뉴욕 증시에서 1.49% 오른 373.28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하지만 하반기 매출 증가율 하락이 예상된다는 소식에 시간 외 거래에서 주가가 4∼5% 급락했다. 보잉은 실적 개선에 힘입어 전장 대비 4.2% 상승 마감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