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냄새 빨리 맡고 속도도 빨라 효율성 증가
실제 농가에 적용되면 과일생산 도움될 수도

꿀벌이 카페인을 섭취하면 일을 더 잘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영국 그리니치대학 생태학자 세라 아널드 박사 연구팀은 카페인에 노출된 꿀벌이 수분할 대상이 되는 꽃의 냄새를 더 빨리 맡는다는 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연구팀은 벌을 세 그룹으로 나눠 실험을 진행했다.

첫 번째 그룹에는 카페인과 설탕, 수분 대상인 딸기꽃 향기를 섞은 혼합물을 제조해 벌집에 퍼뜨렸다.

두 번째 그룹에는 카페인을 제외한 딸기꽃 향기의 설탕물, 마지막 그룹에는 설탕물만 줬다.

연구진은 그 뒤에 딸기꽃 향을 풍기는 모조 꽃과 주의 분산용으로 다른 꽃을 모아둔 장소에 실험 대상 꿀벌들을 풀어놓았다.

그 결과 카페인을 접촉한 꿀벌이 딸기꽃에 더 많은 관심을 보였다.

첫 번째 그룹 약 70%가 곧바로 딸기꽃으로 향했고, 두 번째 그룹은 60%가, 마지막 그룹은 딸기꽃에 머무르는 시간이 절반도 되지 않았다.

또 첫 번째 그룹이 꽃들 사이로 옮겨 다닐 때 그 속도도 두 번째 그룹보다 빨랐다.

이는 카페인이 꿀벌의 운동 기능을 강화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으로 해석됐다.

이번 실험은 카페인이 실제로 농가에서 활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데에 그 의의가 있다.

꿀벌이 농작물 수분에 활용되고는 있지만 일부는 벌집을 떠나지 않거나 근처 다른 식물에 주의를 빼앗겨 도움을 주지 못하기도 한다.

현장 실험에서도 효과가 입증되면 상업용 벌집에 카페인과 식물 향기를 뿌리는 방식으로 꿀벌들의 수분 활동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널드 박사는 "농부들은 상업용 꿀벌을 통해 더 많은 이익을 얻고, 꿀벌들은 식량 경쟁이 한결 수월해질 것이며, 소비자들은 더 많은 과일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