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케리 기후특사 면담…9개 삼림 복구 프로젝트 소개
아마존 지역 브라질 주지사들 美정부에 3억달러 지원 요청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의 브라질 주지사들이 환경 보호를 위한 금융지원을 미국 정부에 요청하고 나섰다.

2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 주지사 7명은 30일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를 만나 아마존 열대우림 보호를 위한 9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금융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케리 특사 면담에 참석하는 남동부 에스피리투 산투주의 헤나투 카자그란지 주지사는 "아마존 열대우림 각 지역에서 추진되는 삼림 복구 프로젝트 이행을 위한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자그란지 주지사는 미국 정부가 금융 지원을 하게 되면 아마존 지역 주 정부들이 조성하는 기금의 일부로 사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브라질·볼리비아·콜롬비아·에콰도르·가이아나·페루·수리남·베네수엘라·프랑스령 기아나 등 남미 9개국에 걸쳐 있다.

전체 아마존 열대우림 가운데 브라질에 속한 지역을 '아마조니아 레가우'(Amazonia Legal)로 부르며, 전국 27개 주 가운데 9개 주에 걸쳐 있고 전체 국토 면적의 59%를 차지한다.

아마존 열대우림은 무단 벌채와 화재로 크게 훼손되고 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 자료에 따르면 '아마조니아 레가우'의 연간 파괴 면적은 2019년에 9천178㎢, 지난해엔 8천426㎢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