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임기 시작…분열 해소·코로나19 위기 극복 등 과제 산적
페루 카스티요 대통령 취임…"부패 없는 나라·새 헌법" 약속(종합)

페드로 카스티요(51) 페루 신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취임했다.

카스티요 대통령은 이날 수도 리마의 의사당에서 트레이드마크인 챙 넓은 흰 모자를 쓴 채 취임 선서를 하고 "부패 없는 나라와 새 헌법을 페루 국민에 맹세한다"고 말했다.

좌파 성향인 그는 경제의 "질서와 예측 가능성"을 유지하고 싶다며, 산업 국유화를 추진할 계획이 없음을 재차 밝히기도 했다.

그는 프란시스코 사가스티 전 임시 대통령에 이어 앞으로 5년간 페루를 이끌게 된다.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시골 초등학교 교사 생활을 했던 카스티요 대통령은 정계·재계 등 엘리트 출신이 아닌 페루 첫 대통령으로 꼽힌다.

스스로도 취임사에서 "처음으로 농부가 우리나라를 통치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치 신인인 카스티요 대통령은 좌파 자유페루당 후보로 이번 대선에 출마해 4월 1차 투표에서 18.9%의 득표율로 깜짝 1위를 차지했다.

이어 6월 결선투표에서도 우파 후보 게이코 후지모리를 0.25%포인트 차이로 꺾고 승리했다.

후지모리가 개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은 채 일부 표의 무효화를 요구한 탓에 카스티요는 취임식을 불과 8일 앞둔 지난 19일에야 당선을 확정 지었다.

페루 카스티요 대통령 취임…"부패 없는 나라·새 헌법" 약속(종합)

짧은 정권 인수 기간을 거쳐 취임한 카스티요 대통령 앞에는 정국 혼란 수습과 분열된 민심 통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등 여러 어려운 과제들이 놓여있다.

페루에선 최근 몇 년 새 대통령들이 부패 스캔들 등으로 줄줄이 낙마해 2018년 이후에만 대통령이 5명이었다.

이 때문에 기성 정치권에 대한 불만과 염증이 극도로 높아진 상황에서 치러진 이번 대선에선 극단적인 좌우 대결이 펼쳐지며 민심도 두 쪽으로 갈라졌다.

페루는 또 전 세계에서 인구 대비 코로나19 사망자 수와 치명률이 가장 높을 정도로 팬데믹의 직격탄을 맞기도 했다.

아울러 사회주의 정당 출신 대통령 취임에 대한 시장의 불안과 우려를 달래는 것, 여당이 국회를 장악하지 못한 상황에서 헌법 개정 등 쉽지 않은 공약들을 이행하는 것도 카스티요 대통령 앞에 놓인 난제다.

이날 페루 독립 200주년 기념일에 맞춰 취임한 카스티요 대통령은 '식민 상징'인 대통령궁에 머물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스페인 정복자 프란시스코 피사로의 이름을 따 '피사로의 집'으로도 불리는 대통령궁은 앞으로 문화부로 이관해 역사 박물관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대통령은 밝혔다.

농촌 서민층의 큰 지지를 받아온 그는 앞서 취임 후 대통령 임금을 삭감하고, 퇴임 후에는 초등교사로 돌아갈 것이라고도 약속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취임식엔 칠레,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에콰도르 등 중남미 국가 대통령들과 스페인 국왕 등이 참석했다.

미국 정부 특사로는 역시 교사 출신이자 라틴계인 미겔 카도나 교육장관이 찾아와 취임을 축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