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기업 20여곳 54억달러 조성
'탄소배출 0' 기술벤처에 투자
애플과 구글 등 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이 대거 참여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탈석탄 전문 사모펀드(PEF)가 탄생했다.

미국의 대형 PEF 운용사인 텍사스퍼시픽그룹(TPG)은 탈석탄 관련 기업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PEF를 54억달러(약 6조2402억원) 규모로 조성했다고 2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탈석탄화 관련 펀드로는 사상 최대 규모다.

TPG의 탈석탄 펀드에는 애플 구글 보잉 제너럴모터스(GM) 등 미국 대표 기업 20곳 이상이 참여했다. 일본 2위 은행인 미쓰이스미토모은행도 5000만달러를 출자했다. 출자를 희망하는 기업과 기관투자가가 예상보다 많아 TPG는 올해 안에 펀드 규모를 70억달러로 늘리기로 했다.

TPG는 이 펀드를 활용해 신재생에너지 분야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운송수단, 탈석탄화 관련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 등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펀드 규모가 크기 때문에 건당 투자액은 수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 구글과 같은 IT 대기업들의 출자는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IT 대기업이 기후변화 대응 기술을 조금이라도 빨리 접하려는 움직임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분석했다. TPG는 IT 대기업의 수요를 반영해 투자 대상 기업과 출자자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기업 연합체를 만들 방침이다. 펀드의 이사회 의장으로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와 조지 W 부시 전 미국 행정부에서 재무장관을 지낸 헨리 폴슨을 영입한 것도 화제를 모았다.

미국에서는 최근 기후변화 및 탈석탄 관련 펀드가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애플은 삼림재생펀드를 2억달러 규모로 조성했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조달한 자금을 환경 부문에만 사용하는 지속가능성 채권을 발행하기로 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