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커피 생산지이자 수출국인 브라질에서 27년 만에 최악의 한파가 발생했다. 커피의 주원료인 커피콩 선물 가격이 6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브라질 '이상기후'…커피콩값 6년來 최고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브라질에서 1994년 이후 최악의 서리가 내려 커피 등 농작물에 커다란 피해를 끼쳤다. 이에 따라 아라비카 콩의 9월 인도분 선물 가격은 파운드당 2.08달러로, 2014년 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달 들어서만 약 30% 급등했다. 아라비카 커피는 세계 생산량의 60~70%를 차지하는 대표 품종이다.

상품 거래업체 ED&F맨의 코나 하케 연구 책임자는 “브라질에선 내년 커피 수확분이 400만~500만 포대 줄어들 것”이라며 “작년 수확량과 비교하면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우려했다. 스타벅스 등 대형 커피 체인이 결국 소비자가격을 올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스타벅스 네슬레 등 커피업체들은 원료 가격 급등이 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