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 델타변이 확산 비상
사우디, 백신 미접종자
공공시설 출입 금지키로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연방정부 공무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의 공공시설 출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가 재유행하는 데 따른 비상조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방정부 공무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백악관이 이 같은 중대한 정책 변화를 고려 중이며 이번주 최종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 보훈처는 전날 연방기관 중 처음으로 소속 공무원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실내 마스크 착용 권고를 부활시켰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날 전화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선 백신 접종 완료자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CDC는 지난 5월 13일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경우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지침을 발표했다. 그로부터 두 달여 만에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서’라는 단서를 달아 마스크 착용을 다시 독려하고 나선 것이다.

CDC는 오는 8~9월 개학하는 초·중·고교에선 학생과 교사, 교직원 등이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겠다는 권고안도 내놨다.

이런 움직임은 바이든 행정부와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심상찮게 보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CDC에 따르면 지난 1주일간 미국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만3000여 명으로 2주 전보다 145% 급증했다.

사우디는 다음달 1일부터 학교 상점 쇼핑몰 시장 식당 대중교통 등을 이용하려면 휴대폰 앱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한 차례 이상 맞았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이날 전했다. 또 8월 9일부터는 해외여행을 하려면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한다.

프랑스는 영화관 헬스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도록 했고 8월부터는 이를 버스 기차 항공기 등 대중교통으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탈리아는 다음달 초부터 식당 극장 수영장 등을 출입할 때 백신 접종이나 코로나19 음성 판정 기록을 제시하도록 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