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다시 급증하는 멕시코…정부 "백신 덕에 치명률은 뚝"

멕시코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빠르게 늘고 있지만, 세계 최고 수준이던 치명률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우고 로페스가텔 멕시코 보건차관은 27일(현지시간) "최근 나타나는 3차 유행에선 중요한 변화가 있다"며 "확진자가 중증으로 악화해 입원 또는 사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상당히 줄었다"고 말했다.

보건부는 최근 멕시코의 코로나19 치명률이 1.9%로, 지난해 7∼8월 1차 유행 때의 22%나 올해 1월 11%에서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멕시코에선 최근 일일 확진자가 1만5천 명을 웃돌며 지난 1월 정점 당시의 2만 명대 초반에 가까워지고 있지만, 하루 사망자는 1월의 3분의 1 수준인 300∼400명 선을 기록하고 있다.

두 자릿수였던 누적 치명률도 8.66%까지 낮아졌다.

그래도 여전히 페루(9.31%)와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긴 하다.

멕시코 정부는 최근의 치명률 감소가 백신 접종 덕분이라고 말한다.

멕시코에선 지금까지 성인의 48%가 1회 이상 접종을 마쳤다.

의료진과 고령자부터 시작해 최근 20대까지 접종 연령이 낮아졌다.

최근 3차 유행이 본격화한 후 보건당국은 지역별로 감염병 대응 단계를 상향했으나 경제활동 등은 추가로 제한하지 않은 채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