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매출 36% 증가…아이폰 판매액 49.8% 늘어
MS, 소프트웨어 판매 호조로 21%↑…구글, 광고 수입 늘며 61%↑
애플·MS·알파벳, 2분기 실적 고공행진…월가 예상치 상회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모기업 알파벳 등 미국 빅테크 기업들이 2분기에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달성했다.

이들 3개 기업은 27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2분기 실적을 일제히 발표했다.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의 2분기(애플 자체 기준 3분기) 매출은 814억1천만달러를 기록해 작년 동기와 비교해 36% 증가했고, 월가 추정치 733억달러를 상회했다.

아이폰 판매액은 395억7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49.8% 증가했다.

서비스(33%)와 기타제품(40%), 맥 컴퓨터(16%), 아이패드 매출(12%)도 일제히 늘었다.

세계 최대의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의 2분기(MS 자체 기준 4분기) 매출은 461억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것으로, 월가 추정치(442억4천만달러)를 웃돌았다.

애플·MS·알파벳, 2분기 실적 고공행진…월가 예상치 상회

오피스 소프트웨어 판매액은 25% 증가한 146억9천만달러를, 윈도우와 게임, 검색 광고까지 포함하는 퍼스널 컴퓨팅 매출은 9% 늘어난 140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주당 순이익도 2.17달러로 시장 예상치(1.92달러)보다 높았다.

세계 최대의 검색엔진 업체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의 2분기 매출은 618억6천만달러를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61.6% 증가했고, 월가 예상치 561억6천만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구글의 광고 매출은 504억4천만달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작년 동기와 비교해 69% 늘었다.

유튜브 매출은 83% 증가한 70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넷플릭스의 2분기 매출 73억4천만달러에 근접한 수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