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공개 연설…중국 견제 위한 한국 등 인도태평양 국가 협력 강조
미 국방장관, 대북 실용외교·유엔 대북제재 이행 재확인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27일(현지시간) 미국의 대북 실용외교 방침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이행 필요성을 동시에 강조했다.

이날 미 국방부가 배포한 사전 원고에 따르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오스틴 장관은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행사 공개 연설에서 "우리는 유엔 안보리에서 주도적 역할을 다시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는 한반도의 핵 위험에 대한 중대한 결의 시행을 포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제재 이행 필요성을 재확인한 셈이다.

오스틴 장관은 또 "우리는 북한에 외교의 문을 열어두는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을 취하고 있다"면서 공격 억지를 위한 준비태세 유지도 거론했다.

오스틴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도전 과제 중 하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과 함께 북한의 핵 위협도 꼽았다.

오스틴 장관의 이러한 언급은 남북의 연락채널 복원으로 남북·북미 대화에 기대감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

오스틴 장관은 사전 원고에서 한국이 올해 코로나19 백신 10억 회분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이를 돕기 위해 한미가 포괄적 백신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또 글로벌 경제회복의 전제조건으로 백신접종을 꼽으면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내년까지 전세계에 5억 회분의 백신을 전달하기로 했고 그 중 인도태평양 지역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대만, 태국,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미국이 백신을 전달한 나라를 열거했다.

오스틴 장관은 또 이달 들어 미국과 호주가 주도한 연합 해상훈련에 한국과 일본이 참가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는 통합되고 아주 정교한 해상작전을 동맹과 수행할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의 이날 연설은 인도태평양 지역 동맹과의 협력을 통해 중국을 견제한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기조를 재확인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그는 미국과 중국 중 선택을 하라는 것이 아니라면서도 인도태평양 지역 각국의 파트너십이 중국보다 미국과 오래됐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