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45% 전면 접종할 수 있는 분량…4주내 접종"
에스와티니에 미국 기증 얀센 백신 30만회분 도착

아프리카 남동부 에스와티니에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0만2천400회분이 도착했다.

이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해 미국이 공급하는 것으로, 에스와티니 성인 45%를 전면 접종할 수 있을 만한 분량이다.

에스와티니 정부는 27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국에서 받은 얀센 백신 30만2천400회분을 4주 이내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스와티니에 미국 기증 얀센 백신 30만회분 도착

리지 응코시 보건부 장관은 "이들 백신으로 필수 직종 근로자들이 자신 있게 일을 계속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 백신은 왕국 인구의 거의 30%를 커버할 수 있어 현재 4%에 불과한 접종률이 엄청나게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미국대사관은 에스와티니내 백신 배포를 돕기 위해 2천870만 에말랑게니(약 24억5천만원)를 제공한다면서 "함께 코로나19를 퇴치하자"고 밝혔다.

에스와티니 내 우리 교민 90여명 가운데 성인 90% 이상은 현지 보건부의 도움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쳤다고 김한기 한인회장이 전했다.

아프리카 마지막 절대왕정인 에스와티니(인구 110만 명)에선 최근 하루 신규확진자가 300∼500명 나오는 등 코로나19가 급확산하고 있다고 김 회장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