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조사위 첫 청문회 개최 앞두고 공화당 내 불만 고조
美공화당 강경파, 의사당 난입 조사위 참여 의원들 징계 요구

지난 1월 미국 의회 난동 사건의 진상을 파헤칠 미 하원 조사위원회 구성이 마무리된 가운데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이 위원회에 참여한 당내 인사들의 징계를 요구하고 나섰다.

26일(현지시간) CNN, 미 의회 전문 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조사위원회에 포함된 공화당 리즈 체니, 애덤 킨징어 하원 의원에 대해 공화당 강경파 인사들을 중심으로 이들 2명의 상임위 직위를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앞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지난 1월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벌인 연방의사당 난입·폭동 사태를 조사할 초당적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하고, 민주·공화 양당의 추천을 받아 8명의 위원을 임명했다.

하지만 펠로시 의장은 공화당이 애초 추천한 5명의 조사위원 중에서 짐 뱅크스, 짐 조던 등 2명에 대해서는 친(親)트럼프 인사라는 이유로 거부권을 행사했다.

이에 공화당의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펠로시 의장이 정치적으로 주도하는 엉터리 위원회"라고 반발하며 공화당 측 위원 5명 추천을 철회해버렸다.

그러자 펠로시 의장은 대신 킨징어 의원을 조사위원으로 임명하겠다고 지난 25일 발표했다.

애초 위원회 위원으로 포함된 체니 의원에 이어 킨징어 의원을 공화당 몫으로 추가 임명한 것이다.

하지만 이들 두 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 심판 때 찬성표를 던져 공화당 강경파 인사들 사이에 '배신자'로 낙인이 찍힌 인물들이다.

공화당 강경파 모임인 '프리덤 코커스'의 스콧 페리 하원의원은 펠로시 의장이 이들 두 의원을 조사위원으로 임명한 데 대해 공화당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하기 위한 특별 콘퍼런스를 개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일부 의원들은 체니, 킨징어 의원을 다른 상임위 활동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런 분위기는 일부 공화당 강경파를 넘어 당내 전체로 확산하는 분위기라고 한 소식통은 CNN에 전했다.

공화당 내 대표적인 친트럼프 인사인 맷 개츠 하원의원은 이날 뉴스맥스TV 인터뷰에서 체니, 킨징어 의원을 가리켜 "그들은 더이상 우리 팀이 아니다"라며 매카시 원내대표에게 이들의 상임위 직위를 박탈하라고 촉구했다.

조사위는 27일 첫 청문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첫 청문회에는 1월6일 당시 의회 건물 방어에 투입됐던 경찰관들의 증언이 예정돼 있다.

하지만 이보다도 체니, 킨징어 두 의원의 조사위 참여에 대한 공방이 청문회 첫날부터 치열하게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고 더힐은 전했다.

美공화당 강경파, 의사당 난입 조사위 참여 의원들 징계 요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