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 사람에 주는 신호 착각해 사망
사인은 떨어지는 순간 심장마비
번지점프 사고/번지점프 사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

번지점프 사고/번지점프 사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

콜롬비아에서 번지점프를 즐기려던 20대 여성이 신호를 착각해 장비 없이 뛰어내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콜롬비아 북서부 안타오키아주에 있는 50m 높이의 다리에서 현직 변호사였던 예세니아 모랄레스(25)가 추락해 숨졌다.

사고 당시 번지점프 업체 직원은 안전 장비를 착용한 채 모랄레스의 옆에서 대기하고 있던 남자친구에게 도약 신호를 보냈다. 그런데 모랄레스는 이를 자신에게 보낸 신호로 착각하고 다리 아래로 뛰어들었다.

신호를 받고 뛸 준비를 하고 있던 남자친구는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으며 사고가 난 해당 번지점프 시설은 무허가 업체가 운영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모랄레스는 안전 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놀란 남자친구가 급히 뛰어내려가 모랄레스에게 심폐소생술(CPR)을 시도했으나 소용이 없었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내렸다.

부검 보고서에 따르면 모랄레스는 땅에 닿기 전 이미 심장마비로 사망했으며 남자친구도 황급히 뛰어내려가는 과정에서 상처를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현재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모랄레스는 남자친구와 함께 번지점프 업체가 기획한 단체여행에 참여했다가 변을 당했다.당시 100여명 정도가 번지점프 현장을 찾았고 이들은 90번째로 체험을 할 순서였다.

사망한 모랄레스의 친오빠는 “동생은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도와주고, 친구를 사랑할 줄 아는 바른 가치관을 가진 여성이었다”고 애통해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