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가에도 "석유 주식, 전망없다"는 HSBC

HSBC가 셰브론, 셸 등 석유 주식들에 대한 투자등급을 낮췄다. 고유가보다 기후변화 및 신재생 에너지를 둘러싼 문제가 투자자들에게 더 크게 여겨질 것이란 분석이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HSBC의 고든 그레이 애널리스트는 "석유 주식들이 역사적 관점에서는 저렴해 보이지만 상승 여력은 제한적"이라며 석유산업에 대한 전망을 낮추고 셰브론에 대한 투자등급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했다. 또 셸, ENI 등에 대한 투자의견도 낮췄다.

고든 애널리스트는 "석유 메이저들의 주가가 심각하게 저평가된 것으로 보이는 건 유혹적이지만, 이 부문은 다양한 긍정적 촉매에 대한 반응이 완전히 사라져 역사적 가치 평가가 점점 더 무의미해지고 있다. 이는 석유 부문의 장기 전망에 대한 만연한 시장 우려를 증명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우려는 석유 메이저들이 향후 몇 년간에 걸쳐 꾸준히 변화할 때만 해결될 것이다. 그 동안에는 상당한 수준의 가치 평가 상승은 어려운 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경제 재개로 인해 강세를 보여온 '에너지 셀렉트 섹터 SPDR 펀드'는 지난 5월 말 이후 5% 이상 하락했다. 이는 유가가 꾸준히 상승했음에도 발생했다. 특히 셰브론의 경우 "주가가 고유가의 잠재적 호재를 이미 반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HSBC는 설명했다.

고든 애널리스트는 "셰브론은 이 부문에서 유가가 높아지면 개선폭이 가장 큰 주식 중 하나이며, 배당금도 잘 주고 있다. 하지만 자사주 매입 가능성에 대한 긍정적 뉴스 흐름은 현재 밸류에이션을 보면 크게 할인되어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고유가에도 "석유 주식, 전망없다"는 HSBC

HSBC는 셰브론에 대한 목표주가를 애초 주당 127달러에서 112달러로 낮췄다. 셰브론의 이날 종가 98.82달러에 비해 13% 이상 높다. 셰브론 주식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18% 상승했지만 석유 및 가스 부문 전체에 비해선 뒤쳐져 있다.

김현석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