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올해 종식 힘들어, 운 좋아야 내년"
WHO 사무총장 / 사진=연합뉴스 (AFP)

WHO 사무총장 / 사진=연합뉴스 (AFP)

WHO(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극복 시기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코로나19가 올해 안에 끝난다고 말하고 싶지만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정말 운이 좋아야 내년에 통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언 팀장은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가 자국에 한해 코로나19를 더 빨리 종식할 수 있다고 보면서도 남는 백신을 가난한 국가와 최대한으로 나누지 않고 있는 상황을 비판했다. 아울러 백신이 가난한 국가에도 공평하게 분배되도록 보장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방역 조치를 유지하며, 의료 시설에 지원을 계속할 때 이 바이러스를 더 빨리 없앨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WHO의 코로나19 기술책임자인 마리아 반 케르코브는 전세계에서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일주일 동안 전세계에서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1.5%와 1% 늘었다. 예컨대 확진자는 유럽 지역에서 21% 증가했고 서태평양 지역에서 거의 30% 급증했다. 아프리카 지역에서 확진자는 소폭 하락했으나 여전히 높은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WHO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전세계 인구의 24.7%가 적어도 1번 백신을 접종했고 매일 3000만회분의 백신이 투약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30억회분 이상이 쓰였다. 그러나 빈곤국에선 1% 정도만이 백신을 1번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