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 러 대사 "모든 무기 포함한 '새 안보 방정식' 기대"
랜섬웨어 파문 속 사이버안보 협력방안도 논의하기로
미러, 정상회담 후속조치 착수…몇주내 외무차관급 핵군축 회의

미국과 러시아가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논의한 현안에 대한 후속 조치를 마련하기 위해 조만간 외무차관급 실무회의를 열 예정이라고 13일(현지시간) 타스·스푸트니크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나톨리 안토노프 주미 러시아 대사는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에 있는 미들베리 국제대학원에서 한 강의에서 "러시아와 미국은 몇 주 안에 전략적 안정성(핵군축 문제)과 관련한 외무차관급 첫 회의를 열고 양국이 가진 관심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회의는 핵을 비롯해 모든 형태의 공격·방어용 무기를 포함하는 새로운 '안보 방정식'을 만드는 것에 목표를 둬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자칫 핵전쟁으로 번질 수 있는 무력 분쟁을 막기 위해 러시아와 미국은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토노프 대사는 또 양국의 갈등 현안으로 떠오른 해킹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방안도 주요 논의 과제로 꼽았다.

그는 "해킹 문제는 함께 해결해야 할 공통 과제다"며 "사이버 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하면 양국 사이의 성가신 문제 한 가지를 없앨 수 있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16일(현지시간)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핵무기 군비경쟁, 사이버안보, 인권, 양국 외교관계 복원 등 현안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회담 뒤 핵전쟁 위협 감소 등을 위한 전략적 안정성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으며, 군비경쟁 억제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미러, 정상회담 후속조치 착수…몇주내 외무차관급 핵군축 회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